루브르 #5 - <사랑의 신의 키스로 소생된 프시케>, 카노바 Art

에로스와 프시케의 이야기는 유명하고 미술에도 많은 영감을 주어왔다.
작품이 무척 아름다워서 발길이 떨어지지 않았다. 두 인물의 감정이 절절하게 드러나고 옷의 주름이나 인체 등 모두 섬세하게 표현됐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911
64
487583

교환학생 완전정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