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일러 박솔희 여행칼럼 ⑧] 우리, 크리스마스에 어디 갈까?? - 성북동 펀미디어 - 레일러 여행칼럼

     



우리, 크리스마스에 어디 갈까??
고즈넉한 성북동으로의 겨울 나들이

연말은 연말답게 제대로 보내고 싶은데, 종로, 강남, 신촌 어딜 가든 인파에 치일 게 불보듯 뻔하다. 조금은 오붓하게, 특별한 연말 추억을 만들고 싶다면 블루오션을 발굴하는 게 정답. 성북동처럼, 아는 사람만 아는 힙 플레이스를 찾아 보자.

크리스마스에 교회 대신 절에? - 성북동 길상사




크리스마스에 꼭 교회만 가라는 법 있나? 절이라서 더욱 특별한 시간을 보내게 될지도. 생전에 법정 스님이 계신 곳으로 알려진 성북동 길상사는 본래 유명한 요정이었는데, 스님의 <무소유>를 읽고 감동받은 주인 김영한씨가 요정을 불사해 절이 세워졌다. 가장 세속적인 공간이라고 할 수 있는 요정이 사찰로 재탄생하다니, 진흙 속에서 연꽃이 피어나는 이치를 보는 것 같다.

길상사는 4호선 한성대입구역 6번 출구에서 길상사 셔틀버스를 타고 갈 수 있다. 택시 이용 시 기본 요금. 20분 정도 슬슬 걸어가도 된다.

길상사는 산 속에 꽁꽁 숨은 고찰과 속세 한 가운데 위치한다. 문턱이 낮다. 가벼운 마음으로 절 나들이를 즐겨보자. 심란스런 세상사로 번잡한 마음을 맑고 향기롭게.

우리나라 전통한옥찻집 1호- 수연산방

겨울 날씨에 바깥을 돌아다니다보면 양손으로 감싸고 마시는 따끈한 차 한 잔이 간절해진다. 절 구경을 마치고 내려와 수연산방에 들리자. '산 속에 문인들이 모이는 집'이라는 뜻을 가진 수연산방은 우리나라 전통한옥찻집 1호다.



수연산방은 소설가 상허 이태준이 태어난 고택으로, 구인회 등 당대 이태준이 교류하던 문인들이 드나들던 공간이었다. 고즈넉한 일본풍 가옥을 그의 손녀가 전통찻집으로 재탄생시켰다. 성북동의 분위기 자체가 번잡스러움과는 거리가 먼 데다가, 시간이 멈춘 듯 빛바랜 공간에서 마시는 전통차는 향긋하기 그지없다. 생강차 7500원, 인절미 5500원 등. (성북구 성북동 248, 02-764-1736)

예술의 향기 폴폴 나는 성북동... 맛집도 많다!

성북동은 곳곳에 예술의 향기가 묻어있는 동네다. 일 년에 두 번 개방하는 간송미술관과 개관한 지 3년 만에 성북동의 랜드마크가 된 성북구립미술관이 있다.

'금왕돈가스' '쌍다리 기사식당' 등 맛집탐방 고수라면 낯설지 않을 소문난 맛집도 많아서 배고픈 나들이가 되지 않는다.

이 외에도 만해 한용운 선생이 말년을 보낸 옛집 심우장이나 최순우 옛집 등 문인들의 자취를 살펴볼 수 있는 공간이 많다. 번잡한 연말, 한적한 히든 플레이스를 찾아내 오붓하게 보내자.


청춘 내일로

박솔희

꿈의지도 2013.06.17



교환학생 완전정복

박솔희|양상준

꿈의지도 2012.11.26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911
64
487583

교환학생 완전정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