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평가라는 입시지옥 (숙대신보) 여기저기 썼던 글들

매년 10월이면 대학가를 떠들썩하게 만드는 숫자놀음이 있다. 중앙일보 대학평가다. 1994년 우리나라 최초로 시작된 중앙일보 대학평가는 대학을 자의적인 잣대로 평가하는 평가기관으로서의 권력과 이를 보도하는 언론권력의 결합으로서 위세가 대단하다. 중앙일보 대학평가가 히트를 치자 다른 언론사도 줄줄이 대세에 동참했다. 그야말로 대학평가 전성시대다.

지난달 중앙일보의 대학평가 발표 직후 숙명에는 ‘대란’이 일었다. 작년에 21위였던 순위가 31위로 ‘추락’해 학교의 체면이 구겨진 것이다. 대란의 표적은 주로 학교 발전의 노력을 게을리 한 대학본부였다. 학과 구조조정으로 일부 학과가 통폐합될 위기에 처했을 때도, 학교재단의 부정이 들춰졌을 때도 이 난리는 아니었다. 그만큼 위기의식이 높다는 방증이다. 누구에게든 낮은 평가를 받으면 기분이 나쁜 게 당연하다. 전임교원비율이나 연구실적 등 분명 개선해야 할 지표도 있다. 하지만 가장 큰 비난의 화살표는 대학평가 그 자체로 향해야 한다.

누가 언론에 대학을 평가하라 했는가? 무슨 권리로, 그리고 어떤 목적으로 언론이 대학을 평가하는지, 중앙일보 대학평가의 정당성에 의문을 던진다. 수험생의 대학 선택을 돕고 대학 발전에 기여한다? 하지만 지금의 대학평가가 대학사회의 발전에 진정 기여하고 있을까?

대학평가는 대학의 진정성 있는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오히려 대학교육의 독자성을 훼손한다. 모든 대학의 슬로건이 ‘글로벌’로 통일돼가는 모습은, 아무리 글로벌 시대라고 해도 좀 재미가 없다. 또한 여론조사 방식의 평판 평가는 기존의 선입견을 강화하며, 공정한 평가를 하기보다는 대학서열화를 공고화한다. 조사의 신뢰성과 객관성이 담보되지 않는 것은 물론이다.

입시 위주의 줄세우기식 교육이 학생들을 획일화한다고들 한다. 그래서 대학은 다양한 전형을 도입해 개성 있는 학생들을 뽑으려고 애쓴다. 그런데 정작 대학의 자화상은 어떤가. 획일적인 지표에 의해, 똑같은 교복을 입은 학생들처럼 닮아가고 있는 대학가의 풍경이 씁쓸하다. 이런 대학에서 우리는 무엇을 배우고 꿈꿀 수 있을까.



* 숙대신보 기고글. 날선 비판과 달리 환히 웃는 취업용 사진의 모순이란... lol




덧글

  • 대공 2013/11/19 23:57 # 답글

    뿐만 아니라 낮게 받은게 기분나쁘다는 속내가 드러나는거 같지 말이죠. 높은 등수를 못 받을 바에 판을 뒤집어 버리겠어! 같은거 말이죠. 평가 기준에 문제가 있다면 몰라도 평가 자체가 나쁘다는건..
  • 미운오리 2013/11/21 00:13 #

    개인적으로는 순위 올랐다고 팡파르 터뜨릴때도 고깝게 바라보기는 했습니다만... 짧은 지면에 충분히 표현되지 않았을지 모르겠지만 저는 평가기관이 언론사인 점이 문제라고 생각하는 편입니다. 그 점이 바뀌지 않는다면 기준이 혁신적으로 바뀔 수 없음이 당연하고요.
  • ㅇㅅㅇ 2013/11/20 08:04 # 삭제 답글

    서울대에서 저런 논설문 기고했으면 했으면 딴소리 안나왔을텐데.. ㅋㅋㅋ 그죠?
    학벌이 뭔지 더럽네요
  • bvxc 2013/11/20 09:04 # 삭제 답글

    대학도 언론을 평가해서 카운터펀치를 날려야
  • jklin 2013/11/20 11:28 # 답글

    근데... 대학을 평가하지 마라는 권리는 도대체 누가 갖고 있나요?

    좋건 싫건간에 현재 재수학원들의 대학평가를 제외하고 나면 중앙일보 이외의 누가 그나마 공신력 있는 대학평가를 하고 있나요? 중앙일보의 평가가 그렇게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면 참고 하지 않으면 될 것이고, 공신력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면 문제점을 지적해서 중앙일보가 반영을 하게 하든지, 혹은 위법사항이 있다면 소송을 해서 정정하는 것이 정도라고 봅니다.

    그것도 싫다면 중앙일보 말고 다른 대학평가 기관도 하나 더 만들면 안되나요? 솔직히 평가기관들끼리 좀 경쟁도 하고 그래야 더욱 정확한 대학평가가 나오지 않겠습니까?

    하지만 그들의 대학평가 자체를 시비거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한 태도입니다.
  • 미운오리 2013/11/21 00:18 #

    개인적으로는 제대로된 대학평가가 있는 편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사실 교육부에서도 평가를 하고 있기는 하죠. 그 또한 논란이 많이 되기는 하지만요. 제가 주로 지적하는 부분은 '언론사가 대학을 평가한다는 부분 + 평가 기준의 불공정성'입니다. 그 문제점은 여러 대학과 교수들(대학평가 거부 선언도 했었죠) 등등 꾸준히 지적되고 있고 중앙일보도 일부 반영은 하고 있는 듯하나 대학마다 자기학교에 유리한 방식으로 하기 위해 로비도 엄청 하고 있고, 이미 강한 언론권력에 평가권력까지 결합해서 권세가 대단합니다.

    그리고 중앙일보 외에도 적은 것처럼 조선일보-QS, 경향신문 등에서 평가하고 있고 동아일보도 최근 평가에 참여했습니다. 그렇게 평가기관들끼리 좀 경쟁도 하고 있기는 한데요 더욱 정확한 평가가 되는지는 잘 모르겠고 제가 볼때는 비슷비슷한 평가기준이고, 대학이 평가기관 눈치보느라 자기네 비전을 제대로 펼치지 못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 노무현은왜뒈졌을까 2013/11/20 16:11 # 답글

    걍...알아서 한다고?? 음...좋은 말이다.

    돈 받고, 아는 놈들은 빽으로 들어가고.....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무리 좋은 제도라도 반도에 오면 그게 탱자나무가 된다는.....
  • 노무현은왜뒈졌을까 2013/11/20 16:16 #

    그렇게해서 질 낮은 애들 받아서 학교 돌리면 전체적으로 평준화 되고 좋기는 하지.....ㅋㅋㅋㅋㅋㅋ
    공무원들이 지랄하는 것도 문제지만, 알아서 부패하는 반도놈들이 더 문제.....가만히 두면 별 지랄 다 할 걸????

    대학 4년 나와도 솥뚜껑 운전하는 건 초졸과 다름이 없음. 뭐.....졸라 공부하면 뭐해....요즘 ebs서 외국놈 하나가 반도문화 체험하는 거 하는데, 어제는 '곱창' 나오데?? 그 양놈이 영어로 물어보면 반도애들 다들 영어 한 마디도 못함.ㅋㅋㅋㅋㅋ

    내가 보기엔 다들 '토익' 공부하는 거 같은데...아니, 하지 않더라고 적어도 6년 이상은 영어한 놈들이 분명함. 단 한 마디도 못하고 지랄하는 거 보면.....과연 대학은 뭐하러 다니는 건지..스벌. 덜렁덜렁.....

    영어가 다는 아니지만, 그래도, 하는 꼬라지 보면 다른 것도 추측할 수 있음.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911
64
487583

교환학생 완전정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