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IP] 동트는 동해의 등대 대학내일 - TRIP


  •       

    겨울에는 동해로 떠나자. 동트는 동해에서 희망도 등대처럼 반짝
    박솔희 프리랜서 jamila@daum.net

    01
    묵호등대
    고속터미널 경부선에 50분에 한 대 꼴로 동해터미널 가는 버스가 있다. 세 시간 정도 걸린다. 요금은 우등 기준 2만 3800원. 청량리역에서 묵호역까지 기차를 타고 갈 수도 있는데, 느리디 느린 무궁화호로 다섯 시간 반이 걸린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 동해터미널에서 묵호등대까지는 택시비 4~5천원 거리. 파도가 몰아치는 겨울 바다를 흰 등대가 나지막이 서서 지키고 있다. “처…ㄹ썩, 쏴…아.” 이곳에 최남선의 시비가 있음이 참으로 마땅하다는 생각이 든다. 등대에 오르면 남루하고도 따스한 산비탈 삶터의 풍경이 아스라이 펼쳐진다.



    02 출렁다리
    묵호등대와 함께 짝을 이루며 이곳을 특별하게 만들어주는 출렁다리. 십여 미터나 될까 싶게 짧지만, 이름처럼 무진장 출렁거리기 때문에 친구와 장난치며 건너는 재미가 있다. 등대는 야트막한 언덕에 위치하고 있어서, 다리를 건너 산 아래로 내려가면 맞은편 마을에 닿는다. 조용한 바닷가 마을에는 길을 따라 곰치국이니 물회니 하는 식당들이 늘어섰고 주말이면 활기를 띠는 펜션과 카페들도 점점이 눈에 띈다.



    03 묵호항
    등대 밑 마을에서 바다를 왼편에 끼고 십 분쯤 걷다보면 묵호항이 나온다. 어촌답게 어항을 중심으로 나름 번화가를 이루고 있다. 어판장에는 싱싱한 생선들이 나와 있고, 부둣가에서는 동해가 아니면 보기 힘든 오징어잡이 배들을 구경할 수 있다. 겨울에도 얼지 않는 파도처럼 바닷가 사람들의 삶은 계속된다. 묵호항에서 묵호역까지는 도보 20분 정도. 동해터미널까지는 택시비 3~4천원 거리니 돌아갈 때 참고하자.

    박솔희
    숙명여대 정보방송학과 재학 중. 취미는 세상 구경, 별명은 홍길동. 2008년 대학생이 된 뒤로 10회 이상 내일로 티켓을 끊어 전국을 누볐다. 3년간의 여행을 바탕으로 기차여행 가이드북 ‘청춘, 내일로’를 펴내 여행 전문가로 인정받았다. 대학내일 학생리포터 역임.


    http://www.naeilshot.co.kr/Articles/RecentView.aspx?p=jiy1B5%2FZVvcBhqShtBn%2FsPt7vbxaWtSUuDAr%2Fsl7%2FfRRkoyVl6ZXwQ%3D%3D



  •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2011
    64
    487584

    교환학생 완전정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