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01 17 <질투는 나의 힘> 영화 리뷰 - 내 인생의 영화들

질투는 나의 힘
박해일,배종옥,문성근 / 박찬옥
나의 점수 : ★★★★

"작가에게는 팔아먹을 상처가 있어야 해"






무지 오래된 영화인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몇 년 안 됐구나. 03년 개봉작으로 조회된다.
시대적 배경은 물론 90년대지만.

역시 관계라는 건 전혀 합리적이지도 정의롭지도 않은 것이라고 느꼈다. 이석원의 날카로운 지적처럼.
상원은 편집장에게서 부성을 느낀 거였을까.
엄마를 빼앗아가는 아버지에 대한 두려움. 그것이 질투, 그리고 경외심.


질투는 나의 힘

                                                          기형도
아주 오랜 세월이 흐른 뒤에
힘없는 책갈피는 이 종이를 떨어뜨리려
그때 내 마음은 너무나 많은 공장을 세웠으니
어리석게도 그토록 기록할 것이 많았구나
구름 밑을 천천히 쏘다니는 개처럼
지칠 줄 모르고 공중에서 머뭇거렸구나
나 가진 것 탄식밖에 없어
저녁 거리마다 물끄러미 청춘을 세워두고
살아온 날들을 신기하게 세어보았으니
그 누구도 나를 두려워하지 않았으니
내 희망의 내용은 질투뿐이었구나
그리하여 나는 우선 여기에 짧은 글을 남겨둔다
나의 생은 미친 듯이 사랑을 찾아 헤매었으나
단 한 번도 스스로를 사랑하지 않았노라.


...미림이는 좋은 작가가 됐을까?


덧글

  • 2011/01/18 21:15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미운오리 2011/01/18 22:42 #

    질투는 나의 힘, 열등감은 나의 힘. 어찌보면 합리화일지도 모르겠지만 부정적인 에너지를 그대로 끌어안고 시들시들 죽어가기보다는 그걸 승화시킬 수 있다면 좋지 않을까요.ㅋ

    ㅋㅋㅋ 구글애드 달면서 광고 달 자리가 필요해서 3단 스킨으로 바꾼 거에요. 스킨 예쁘죠 ㅋㅋㅋ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911
64
487583

교환학생 완전정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