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시엠립, 다녀왔습니다 :D Life is a journey.

한국 시각으로 10일 새벽 귀국했습니다. 하루종일 자다가, 쉬다가, 이제 한 숨 돌렸습니다. 짐을 죄 풀었다가, 다시 싸고 있어요. 내일(11일) 밤에 일 때문에 서울에 올라가야 합니다. 일주일간 서울에서 일하고 19일에는 제주도로 떠납니다. 5월 초에야 일정이 끝나는데, 3주치 짐을 어떻게 쌀런지 ;ㅂ; ㄲㄲ 맨 잉여짓만 하고 있다가 갑작스레 바쁜 몸이 되어버려서, 자세한 포스팅은 추후 기회가 되면 하고 사진이나 몇 장 올리렵니다.

캄보디아, 엄마 회사에서 포상휴가로 보내주는 거 동반신청해서 따라간 거였습니다. 별로 기대하고 간 건 아니었는데, 너무너무 즐겁고 행복했습니다. 짧은 일정이었고 패키지 여행이 다 그렇듯이 ;ㅂ; 바가지도 심하고 일정도 뻔하디 뻔했지만- 중간중간에 주어지는 여유시간에 개인적으로 '툭툭'이라 불리는 오토바이택시를 타고 중앙시장이나 야시장, 왕가의 별장 등을 구경한 것이 너무 좋았습니다. 앙코르와트도 멋있었지만 보통 캄보디아 사람들의 삶을 밀접하게 느낄 수 있는 시장이 훨씬 좋았습니다. 서울로 치면, 경복궁보다는 남대문시장이랄까요?

바이욘 사원이었나, 바푸욘 사원이었나에서, 둘쨋날입니다. 첫날에 시장에서 산 치마를 입고 있어요!

앙코르와트에서 만난 아이들. 참 밝고 맑았습니다.

앙코르와트에서 보이는 하늘. 날씨가 참 좋았습니다.

오토바이 택시인 '툭툭'입니다. 기사 이름은 '점란'. 이 때는 몰랐지만 나중엔 이 툭툭의 초단골이 되었답니다. 3일동안이나 애용했으니! 가격도 다 깎고 ㅋㅋ 버스 타고 공항 갈때는 기사가 손도 흔들어줬습니다. ㅋㅋ

톨레삽 호수의 수상도시

수상도시의 상인들

코코넛을 먹고 있습니다.

야시장 맞은편의 Pub Street에 있는 Red Piano라는 레스토랑 겸 술집은, 툼레이더 촬영시 안젤리나 졸리가 방문했던 곳으로 유명합니다. '툼 레이더- 안젤리나 졸리's 페이보릿'이라는 이름의 칵테일이 있길래 시켜 봤습니다. 라임향이 나는데 새콤달콤 맛있더군요!

야시장의 풍경입니다.

중앙시장

가이드 아저씨나, 어른들은 캄보디아 경제의 낙후를 언급하며 이들을 '불쌍하다'고 하더군요. 하지만 저는 이들이 차라리 부러웠습니다. 한국에 와 있는 동남아 노동자들은 어둡고 부정적인 이미지가 있는 것이 사실인데(일부 한국인들이 그들을 그렇게 만든 것이겠지만) 이곳의 현지인들은 회색도시가 아닌 녹색 대지 속에 있어서인지 너무나 반짝거리고 있었답니다.

대부분이 너무나 밝고 행복해보여서 조금은 놀랐고 또 미치도록 부러웠습니다. 별다른 목표도 달려갈 이유도 없고, 일을 열심히 하지도 않고 그럴 필요도 없구요. 그저 하루하루 행복하게 살면 그만인 겁니다. 존재 자체가 삶의 이유인. 진정한 존재, 진정한 삶. 전 수상도시의 진흙탕 물을 마시고 살아도 좋으니 여기 머무르고 싶더군요. ㅠㅗㅠ

귀국편 비행기 안에서 읽은 한국신문에는 천안함 사태와 관련한 뉴스가 실려 있었습니다. 몇 면을 넘기지 못하고 비행기에서 뛰어내리고 싶어졌습니다. ㅠㅗㅠ 중앙대에선 구조조정 때문에 고공농성을 했고, 우리 학교도 여전히 학제개편 때문에 난리구요. 현실에 적응하는게 괴롭습니다. 언젠가 좀 여유를 갖고 캄보디아(보다는 기왕이면 좀 덜 더운...)에 가서 몇 달이고 쉬고 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아시아는 정말 매력적입니다.


덧글

  • 오플린 2010/04/11 13:51 # 삭제 답글

    19일날 제주도 가신다구요? 잘 되었네요! 23~25일까지 제주에서 4.3 평화 마당극제가 열립니다. 좋은 작품들 많이 와요^^ 저희도 '그와 그녀의' 옷장 이라는 작품으로 갑니다. (이것도 재밌어요 ㅋㅋ) 저흰 24일 7시쯤 하게 될 예정인데 공연 보러 오시면 아주 좋을텐데^^
  • 미운오리 2010/04/11 17:34 #

    19일에 제주도로 가서 서귀포 칼 호텔에서 이삼일 있다가 전국일주를 시작하는데요, 자세한 일정은 아직 잘 모릅니다. ㅋㅋ 날짜 기억해뒀다가 시간이 맞으면 연락드리겠습니다!! ㅋㅋ
  • 핀투리키오 2010/04/11 14:20 # 답글

    캄보디아 아이들 정말 귀엽네요. 저희 부모님도 앙코르와트에 다녀오셨는데 캄보디아 사람들의 힘든 삶에 가슴이 아팠다고 하셨습니다. 그런데 오히려 밝게 살고 있는 모습을 보고 오셨다니 참 다행입니다.
  • 미운오리 2010/04/11 17:35 #

    확실히 가난하고 어렵고, 구걸하는 이들도 적지않구요. 하지만 우리나라에도 노숙인들이나 걸인들이 있는건 마찬가지잖아요? 경제적으로는 가난해도 마음이 풍요한 그들이 저는 오히려 부럽더라구요. ^ ^ ㅋㅋ
  • 백치미 2010/04/11 15:09 # 삭제 답글

    - ^^^^^^^^^^^^^^^^^^^^^^^^^^^^^^^^^^^^^^^^^^^








  • 미운오리 2010/04/11 17:36 #

    선배님도 책 마무리하시고 여행 한번 다녀오시면 좋을거 같습니다 ㅋㅋㅋ
  • 전아름 2010/04/11 21:34 # 삭제 답글

    박솔희 몸매 되게 좋다 !
  • 미운오리 2010/04/12 10:50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015
54
497267

교환학생 완전정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