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지

편지
H. 헤세

서풍이 불어오면
보리수 몹시 일렁대고
달은 나뭇가지 사이로
내 방을 엿보네.

내 사랑하는 여인
나를 버리고 떠난 그녀에게
긴 편지를 쓰노라면
그윽한 달빛 가만히 종이 위로 비추네.

고요한 달빛
글자를 따라 더듬어 가면
나는 그만 울음이 터져 나와
잠도, 달도, 밤기도도 잊고 마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2011
64
487584

교환학생 완전정복